Wii로 출시된 FPS 밀리터리 게임들 (콜오브듀티, 메달오브아너, 배틀포더퍼시픽)

 

현재 밀리터리 Fps 게임계에서는 독보적으로 잘나가는 시리즈가 있습니다. 드라마틱 한 싱글 플레이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콜 오브 듀티 (Call of duty)가 바로 그 시리즈입니다. 그리고 그 뒤를 바짝 쫓아오고 있는 게임이 배틀 필드(Battle field)와 메달 오브 아너(medal of honor) 가 있는데요. Pc와 거치 형 콘솔 (Xbox360, PS3, Wii), 그리고 휴대용 게임기로 발매가 되어 많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그중에서도 Wii로 발매되었고 직접 플레이 해본 게임들만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콜 오브 듀티를 보자면 3편이 제일 먼저 발매 되었었는데요. 모션 인식으로 전장을 누비는 컨셉트의 광고는 정말 훌륭했습니다. 저도 Wii를 구입하기 전에 그 광고를 보면서 정말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었는데요. 결과적으로 말하자면 시도는 좋았으나 결과는 그렇게 썩 훌륭 하지가 않았습니다. 기기의 특성 상 그래픽이 주는 생생한 현장 감은 떨어질지라도 사운드와 조작 감에서 커버를 해야 하지만, 조작에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특히 백병 전을 벌일 때 위모컨과 눈차크를 앞뒤로 흔드는 모션이 잘 인식이 안 되고, 포인터 방식의 사격 법은 Xbox360 패드로 했을 때보다 체감이 좋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적들의 수류탄이 앞에 떨어졌을 때 그걸 주워서 다시 던지는 플레이를 좋아하는데, 모션 인식으로는 쉽지 않더군요.



 

그 후에 월드 앳 워가 발매가 되었습니다. 이번 편은 국내에도 정발이 되면서 한글화가 되어 출시가 되었는데요. 이런 게임에 적합한 주변 기기인 재퍼가 출시된 이후에 발매된 게임이라 재퍼를 사용 시에 좀 더 편하게 게임을 즐길 수가 있습니다. 특히 한글화는 스토리를 알 수 있어서 더욱 좋았는데요. 하지만 아쉽게도 다른 기종의 월드 앳 워와는 다르게 미션도 몇 개가 삭제되었으며, 인기 있는 모드인 좀비 모드도 없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Wii 버전을 구매 할 이유가 떨어집니다.




 

3번째 이자 마지막으로 Wii로 즐겨본 콜 오브 듀티는 밀리터리 FPS의 판세를 바꿔버린 모던 워 페어입니다. 항상 과거 세계 대전만 즐비 하던 밀리터리 FPS계에 현대전을 도입하여 엄청난 파장을 몰고 오고, 한때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최고의 판매량을 자랑했었던 명작이지요.


Wii에서는 리플렉스란 부재를 달고 출시를 했었습니다. 하지만 시기가 좋지 않았습니다. 다른 콘솔 쪽에서는 모던 워 페어 2가 나온 마당에 Wii로는 1편이라니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조작성이 떨어집니다. 대 부분의 게임에서 있는 총구 조절 스피드가 Wii 버전에서는 조절을 해도 조절 전과 비교해 별반 다르지가 않습니다. 재퍼를 연결해도 나아지지 않습니다. 속된말로 정말 제작사가 마지막 뽕을 뽑아 먹으려 발매한 듯 타 콘솔과 비교해 장점이 한 개도 없죠. 정발도 되지 않아 한글도 아닙니다. 물론 게임 자체의 재미는 있습니다. 하지만 떨어지는 조작 감을 감수해 가며 Wii로 즐길 이유가 없다는 것이죠.




 

다음은 메달 오브 아너인데요. 처음 출시 된 것은 뱅가드입니다. 조작성도 괜찮고 게임도 할 만합니다. 타 콘솔로는 PS2에서 발매 된 적이 있으나 Wii는 그보다는 기기가 좋기에 그래픽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뱅가드의 게임 자체의 평이 별로 좋지가 않습니다. “어썰트보다 못하다는 평이 많죠. 게임도 아케이드 같은 느낌에 짧은 플레이 타임, 클리어 후에 다른 즐길 거리가 없는 게임을 그대로 이식하여 Wii에 인기에 편승해 보려는 행보는 별로 달갑지 않더군요.




 

다음으로는 히어로즈 2”입니다. 이 게임은 재퍼와 함께 동봉하여 판매 되었습니다. Wii로 출시되었던 밀리터리 FPS 중에 제일 좋은 조작 감을 보여주는데요. 싱글 플레이로 기존과 동일한 스타일로 진행 가능한 모드와 건 슈팅으로 진행 하는 2인용 모드가 존재 합니다. 그리고 온라인도 지원이 되죠. 하지만 뱅가드와 마찬가지로 짧은 플레이 타임, 아케이드 같은 게임성은 아쉽습니다.




 

마지막으로 "배틀 포 더 패시픽입니다. 히스토릭 채널이 붙어 있고, 그 채널을 가끔 씩 본 터라 역사에 관련된 제대로 된 게임일거라 생각 했지만, 썰렁한 사운드와 형편없는 조작 감에 정말 재미없는 게임이었습니다. Xbox 360으로도 출시가 된 걸로 알고 있지만 Wii용과 그래픽 빼고는 별 차이가 없을 듯 싶네요.

 

전체적으로 Wii용으로 나온 밀리터리 FPS게임들은 다른 콘솔과 비교해 모션 인식이라는 장점이 있으나 그걸 살리지 못하거나, 다른 콘솔과 비교해 늦은 출시, 아니면 원래 평이 떨어지는 게임을 이식한 정도 밖에는 없네요. 솔직히 Wii의 스팩과 조작 감들만 조금씩 좋았더라도 PC를 제외한 FPS용 콘솔로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콘솔이 되었을 수도 있었을텐데, 많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모카쵸코
Game/NINTENDO Wii 2013.10.07 17:45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