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함은 버려라 - 세인츠 로우 시리즈 1 ~ 4 (Saints Raw 1, 2, 3, 4) -


GTA의 양산형 게임으로 시작하여 현재는 당당히 시리즈물로 거듭난 게임 "세인츠 로우"는 현재는 망해서 없어졌지만 "THQ"의 대표적인 오픈월드 게임이었습니다.


보라색으로 대표 되는 주인공 갱단의 이야기에 이 게임은 처음에는 "GTA"와 많은 같은 점을 보였지만, 여러가지 요소를 섞음으로서 시리즈가 더수록 점차 독자적인 게임으로 거듭날 수 있었는데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개그요소, 산으로 가는 스토리, 각종 패러디, 그리고 찰진 액션을 특징으로 전 세계에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고, 현재는 판권을 산 "딥 실버"에서 작년에 4편을 출시하며 시리즈는 계속 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그동안 출시 되었던 세인츠 로우의 특징들을 알아보면서 시리즈를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글을 더 보시기 전에 손가락 한번 눌러주세요.





 

Saints Row


XBOX 360의 독자적인 게임으로 첫 출시가 된 세인츠 로우 1편은 당시에도 엄청난 인기를 누렸던 GTA의 아류작 정도의 게임이었습니다. 당시에 많은 종류의 오픈 월드 게임이 나왔는데, 세인츠로우도 그 게임들 중에 하나였죠.


갱단들의 세력 다툼, 진지한 메인 스토리와 사이드 미션 방식, 오픈월드 구성은 전형적인 GTA의 아류라고 느껴질  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나름의 독자적인 시스템이 있는데요.


바로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이죠. 플레이어가 직접 캐릭터의 모든 생김새를 정하고 옷도 입히고 하는 요소는 정해진 캐릭터에 외모만 바꿀 수 있던 GTA와는 다른 차별점이었습니다. 덕분에 좀 더 캐릭터에 애정이 생기고, 게임에 몰입도 더 되었었습니다.


그리고 사이드 미션에 약간의 황당하면서 개그적인 미션을 넣어서 (예: 자해공갈) 나름의 GTA와는 다른 재미가 있었죠. 또한 네비게이션 시스템이 잘 되어있어 길 찾기가 편했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에 배신을 당해 주인공이 타고 있던 배가 폭파 되면서 끝나 뭐 이렇게 끝나는 엔딩이 있나 하며 아직까지 황당했던 기억이 있고, 재미와는 별개로 잦았던 버그 때문에 아쉬웠던 1편이었습니다.









Saints Row 2


2편은 THQ에서도 멀티의 필요성을 느꼈는지 PS3와 XBOX360 그리고 PC 이렇게 3개의 플래폼으로 출시가 되었는데요. 전작에서 보다 발전 된 커스터 마이징은 성별 추가로 여성도 주인공으로 할 수 있게 추가 되었습니다.


덕분에 많은 유저들이 여성 캐릭터 꾸미기에 열을 올려서, 정작 게임을 시작할 때 캐릭터 만들기로 몇 시간을 소비하고는 했습니다. 그리고 당시까지 한글을 볼 수 없던 GTA에 비해 국내 정식 한글화 발매를 하여 GTA 유저들에게도 많은 환영을 받았죠.


탈것으로는 오토바이가 추가 되었고, 스토리는 전작의 심각한 분위기에서 많이 탈피하여 조금씩 과장되지만 유쾌하게 변했습니다. 하지만 적정 수준의 진지함은 유지하여 아직도 세인츠 로우 팬들에게는 최고의 명작으로 기억되는 것이 2편입니다.









Saints Row 3


많은 기대 속에 출시된 3편은 역시나 멀티 플래폼으로 나왔습니다. 국내에는 2편에 이어 정식 한글화로 발매가 되었는데요. 전작들에 비해 환골탈태 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게임성으로나 그래픽적으로 많은 발전을 했습니다.


게임이 발매 되기 전에 프로모션 영상에서는 완전히 황당한 모습을 보여주어 국내에서는 개발자가 약빨고 만들었다는 말들이 돌고는 했는데요.


커스터마이징 부분이 엄청나게 발전해서 캐릭터를 멋지게 혹은 예쁘게 꾸밀 수 있었고, 심지어 남성 캐릭터의 성기 크기와 여성 캐릭터의 가슴 크기를 조절 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많은 커뮤니티에서 본인 캐릭터 꾸민 사진을 올리기도 했으며, 해외에선 리얼한 누x패치도 나와서 많은 남자 유저들에 군침을 흘리게 하기도 했습니다.


이외에도 격투 부분이 정말 좋아졌습니다. 전작까지 주먹질과 발길질이었던 것에 반해 프로레슬링 기술을 추가하여 그 동안의 무기 쓰는 재미만이 아닌 맨손 격투의 통쾌한 재미가 추가되었죠.


하지만 전작에서 스토리상으로 복수를 끝냈기 때문인지 스토리 부분에서 더 이상의 진지한 부분은 없어졌습니다. 애초에 게임 시작부터 세인츠 패거리는 전국구 스타가 되어버렸으며, 외계인의 등장과 좀비가 등장하면서 전체적으로 구성이 산만해졌고, 리얼과는 거리가 멀어졌습니다.


그래서 3편에 실망을 하는 팬들도 많았죠.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런 맛간 스토리를 좋아하기에 정말 재밌게 했습니다.









 

Saints Row 4


글 처음에 이야기한 것처럼 3편을 끝으로 판권이 팔리면서 4편은 딥 실버라는 회사에서 출시가 되었는데요. 이번 편의 큰 변화로는 게임이 "히어로"물로 변했습니다.


그로 인한 변화로 더 이상의 갱단의 세력 다툼 이야기가 아닌 세인츠 멤버와 외계인의 사투가 배경이 되었는데요. 적절한 게임 패러디와 섞여서 하늘을 날아다니고, 주변을 파괴하는 시원한 오픈월드 액션게임으로 탈바꿈 되었습니다.


스토리적으로 영화 "매트릭스"의 요소를 적절히 사용하여 3편 보다는 살짝 심오한 스토리로 돌아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히어로"적인 요소로 큰 변화를 주기에는 살짝 미진한 느낌이죠. 이미 3편에서 외계인과의 싸움을 경험해봤기 때문입니다. 또한 변화가 없는 커스터마이징이나 전투 시스템으로 인해 개인적으로는 이번 4편이 속편이라기 보다는 왠지 3편의 DLC를 각색한 느낌이 드는 것은 아쉬운 점입니다.










Saints Raw Series


세인츠 로우 시리즈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오픈월드 게임중 처음으로 엔딩을 보았던 게임이고, 게임의 스타일 변화가 개인적인 취향이랑 맞물려 정말 애정이 많은 게임입니다.


솔직히 판권이 딥 실버에 팔렸을 때 후속작에 대한 걱정을 했고, 게임은 생각보다 빠르게 출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리 길지 않았던 제작 기간을 생각하면 4편은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고, 오히려 히어로물로 변해 시원해진 플레이는 더욱 마음에 듭니다.


다음작에서는 어떠한 변화로 찾아올지는 모르겠지만, 세인츠 로우만의 시원하고 코믹한 분위기는 유지하고, 4편에서 못한 한글화가 되어서 출시되길 바래봅니다.






모카쵸코
Game/PC GAME 2014.01.04 06:49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